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시 산하기관 소유 상가 80%는 1년 이상 공실

2019년 10월 17일(목)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AKR20180929003600003_01_i_P4.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서울시 산하기관이 소유한 상가 내 공실 10곳 중 8곳은 1년 이상 비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임종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서울교통공사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등 서울시 투자·출연기관이 소유한 상가 1만425곳 중 1326곳(12.7%)이 공실인 것으로 파악됐다.

공실 가운데 82.4%인 1092개는 1년 이상 비어 있었다. 6개월 이상∼1년 미만 공실은 133곳(10.0%), 6개월 미만인 공실은 101곳(7.6%)이었다.

가장 오랫동안 비어 있는 곳은 SH공사 소유의 '가든파이브' 내 점포로, 공실 기간은 10년에 달했다.

기관별로는 SH공사 소유 공실이 1029개(77.6%)로 가장 많았고, 서울교통공사 203개,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86개, 서울시설공단 8개 순이었다.

공실 사유로는 미매각이 957건으로 72.4%를 차지했다. 이어 자진 퇴거 및 자진 계약해지 115건(8.7%), 중도해지 신청 73건(5.5%) 순이었다.

임종성 의원은 "면밀하지 못한 수요 예측과 사업 운영 등으로 공실 발생이 심각한 수준"이라며 "매각만을 고집하기보다는 다양한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