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르노삼성, 구조조정 '소용돌이'…노사합의 '미궁 속'

"시장 상황 악화" vs "사측의 무리한 밀어붙이기"

2019년 09월 09일(월)
장문영 인턴기자 moonyj1114@cstimes.com
PYH2019060713880005100_P4.jpg
[컨슈머타임스 장문영 인턴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내수 판매 부진과 본사 수출 물량 축소를 들어 인력조정을 위한 희망퇴직을 실시한다. 이에 대해 사측과 노조는 엇갈린 주장을 하며 좀처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르노삼성차는 27일까지 생산직 선임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고 5일 공고했다.

공고문에 따르면 르노삼성차는 6일부터 오는 27일까지 3주간 희망퇴직을 접수받는다. 대상은 부산공장 제조본부 소속 P2, P3, MP 직급 대상이다. MP 직급으로 갈수록 고직급‧ 노령자로, MP는 임금피크제 대상 직급이기도 하다.

르노삼성차는 희망퇴직을 신청해 10월31일자로 퇴직하는 직원들에게 36개월치 급여를 뉴스타트 프로그램 지원금으로 지급한다. 다만 1965년생부터인 임금피크 대상자들의 경우 임금피크 1·2년차(1965·1964년생) 33개월치, 3년차(1963년생) 30개월치, 4년차(1962년생) 24개월치의 급여가 지급된다.

12월31일을 기해 퇴직하는 직원들에게는 유급휴가 2개월과 34개월치 임금이 지급된다. 유급휴가는 1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일괄 부여된다.

르노삼성차는 이와 함께 희망퇴직 프로그램을 통한 퇴직일 현재 대학 재학중이거나 진학 전인 자녀가 있는 직원들에게 자녀 1인당 500만원의 학자금을 지급키로 했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희망퇴직이 "구조조정이 아닌 상시 희망퇴직의 연장선상"이라며 "희망자를 받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노조는 "사실상 구조조정이다"라며 "지난 경우를 보면 희망퇴직 대상자에 대해 개인 면담이 실시되는 등 이번에도 무언의 압박이 있을 것"이라며 반박했다.

르노삼성차는 다음달 닛산 로그 위탁생산 종료와 내수판매 악화 등의 악재를 겪고 있다. 르노삼성의 1~8월 누적 판매대수는 11만 4705대로, 전년 동기에 비해 27.1% 감소했다. 르노삼성차는 라인 작업 속도를 시간당 60대에서 45대로 줄일 방침이다.

르노삼성차는 "생산량의 절반을 차지하는 로그 물량이 빠지면 내수 생산과 다른 차종 수출 증대를 위해 힘쓰더라도 생산량 감소가 불가피하므로 하반기부터 대비 체제를 갖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생산량 지표인 UPH가 기존 60대에서 45∼50대로 줄어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UPH가 45대로 낮아지면 현재 부산공장 생산직 1800명의 20%가 넘는 400명이 잉여 인력일 것이라고 바라봤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9월 로그 계약 만료로 사실상 주문 물량이 없다"며 "뉴스타트 프로그램 실시와 별개로 노사와의 대화를 통한 인력 조정 역시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르노삼성차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 악화에 따른 어쩔 수 없는 인력 조정에 대해 노조와 충실히 대화하고 타협해 나가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노조는 이번 공고된 희망퇴직에 대해 앞선 합의 이후 또 다시 협의나 양보는 없을 거라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2013년과 비교해 실제 주문 생산량의 차이가 미미하고 그때보다도 인력이 적은 상황"이라며 "생산량 감소는 사측의 주장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노조는 사측에 납득할 만한 자료를 제시해달라는 노조의 요구 역시 무시하고 인력 감축이 필수적이지 않은데도 강행하는데 대화가 통하지 않는다며 분개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대내외 악재가 겹치는 업계 상황을 고려해 노사의 원만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줄어 시장 상황이 악화된 것은 사실"이라며 "자동차 기업들이 정부의 지원도 받은 만큼 국민 기업인데 이런 상황이면 누가 우리나라 자동차 기업에 투자를 하겠나"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어 "시장 상황을 고려해 그룹을 살리는 것이 우선순위라고 본다"며 "노사관계 갈등 해결에 있어서 정부의 개입 또한 부실했다"고 지적했다.

이항구 산업연구원 연구위원 역시 "현재 업계가 상황이 안 좋은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사측이 고정비용을 줄이는 것은 필요한 일"이라며 "희망퇴직의 경우는 국가마다 다르겠지만 이렇게 생산 물량이 직접적으로 크게 감소하면 유연 고용제를 하는 나라의 경우 정리해고를 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