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준기 전 동부그룹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의혹

2019년 07월 16일(화)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ddd.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비서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았던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75)이 성폭력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 전회장이 지난해 1월 가사도우미 A씨로부터 성폭행과 성추행 혐의로 피소당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2016년 1월부터 1년간 김 전 회장의 남양주 별장에서 일한 A씨가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엔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김 전 회장이 성추행했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간과 심장, 신장 등 질병 치료차 미국으로 출국한 이후 귀국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인터폴 적색수배를 내리고 김 전회장의 여권도 무효화했다. 경찰은 비서 성추행 사건과 A씨 성폭력 사건을 모두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와 관련 김 전 회장 측은 서로 합의한 성관계이며 A씨에게 합의금까지 준 상태에서 이 같은 고소는 돈을 더 요구하려는 의도로 비춰진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