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분기 가계빚 1540조원…“여전히 소득보다 빠른 증가세”

2019년 05월 22일(수)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image_readtop_2016_804631_1479510296.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올해 1분기 가계부채가 1540조원을 기록했다. 정부의 대출규제 강화 등으로 증가세는 9분기 연속 둔화했지만, 여전히 가계소득 증가세보다는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을 보면 올해 1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원으로 전분기보다 3조3000억원 늘었다.

가계신용은 은행이나 보험, 대부업체 등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 금액까지 포함한 가계부채를 뜻한다.

1분기 가계신용 증가율은 4.9%로 2004년 4분기 4.7%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가계신용 증가율은 2016년 4분기 11.6% 이후 9분기 연속 둔화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가계소득 증가율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난해 가처분소득 증가율은 3.9%였다.

게다가 지난달 가계대출 규모는 다시 커졌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전금융권 가계대출은 5조1000억원 늘어났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지난달 입주 물량 변화로 주택담보대출이 늘어났지만 6월부터 비은행권에도 DSR 관리지표가 도입되는 만큼 향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