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재웅 쏘카 대표에 “이기적이고 무례” 일침

2019년 05월 22일(수)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 최종구 금융위원장
▲ 최종구 금융위원장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타다’ 서비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는 이재웅 쏘카 대표에게 “이기적이고 무례하다”며 일침을 가했다.

최 위원장은 22일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가진 기자들과 간담회에서 “최근에 타다 대표자라는 분이 하시는 언행을 보면 택시업계를 걱정하는 듯 대안을 내놓는데 그런 대안은 상당한 협의와 재원 등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합의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고 해서 경제정책의 책임자를 향해 혁신의지 부족을 운운하는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고민을 하는 당국에 대해 비난하고 업계에 대해서도 거친 언사를 사용하는 건 ‘나는 달려가는 데 왜 못 따라오느냐’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택시업계가 공유경제라든지 이런 혁신사업으로 인한 피해를 직접 크게 입는 계층인데, 이분들이 기존 법과 사회 질서 안에서 자기의 소박한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분들”이라며 “그분들에 대해서도 최소한의 존중과 예의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정부가 혁신에 대해서 지원하는 노력을 하겠지만 혁신사업자들도 혁신으로 인해 벌어지는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같이해줘야 한다”며 “혁신사업자들이 오만하게 생각한다면 자칫 사회 전반적인 혁신동력을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