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바이오 “금감원, 1차감리·재감리 과정서 입장 바꿔”

2018년 11월 20일(화)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274726_246837_2921_20180501143211475.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20일 고의적인 분식회계 혐의로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를 검찰에 정식 고발한 가운데 삼성바이오가 회계처리 이슈와 관련해 조목조목 설명하며 반격에 나섰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홈페이지에 금융감독원의 1차 감리와 재감리에서 입장이 바뀐 것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삼성바이오는 이날 공식 홈페이지에 올린 ‘증선위 결정 및 IFRS 회계처리에 대한 FAQ’에서 회계처리 이슈 발생 배경과 증선위 결정 내용, 일부에서 제기된 의혹에 대한 해명 등을 공개했다.

삼성바이오는 2015년 말 에피스를 관계사로 변경한 회계처리는 삼정·삼일·안진 대형 회계법인으로부터 ‘적정’ 판단을 받은 사안이라고 밝혔다. 또 2016년 상장 시 증선위가 한국공인회계사에 위탁해 감리한 결과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의견을 받았다고도 전했다. 같은 해 말 참여연대가 회계처리 적합성에 대해 금감원에 질의한 후, 금감원이 참여한 IFRS(국제회계기준) 질의회신 연석회의에서도 공식적으로 ‘문제없다’는 판단을 받았다는 것이다.

하지만 금감원의 입장이 1차 감리와 재감리 과정에서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재감리 시에는 2012년 설립부터 현재까지 모두 지분법으로 처리하는 게 적절하다고 입장을 변경했다는 것이다.

삼성바이오 측은 “증선위 결정에 불복한다”면서 “단순 회계상의 문제가 아니라 회사 사업과 직결되는 고객과 투자자 신뢰가 걸려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회계처리의 적절성을 입증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