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윤석헌, 유엔환경계획 금융부문 대표와 면담

2018년 07월 19일(목)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 윤석헌 금감원장(왼쪽)과 에릭 어셔 유엔환경계획 금융부문 대표
▲ 윤석헌 금감원장(왼쪽)과 에릭 어셔 유엔환경계획 금융부문 대표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9일 여의도 본원을 방문한 에릭 어셔 유엔환경계획(UNEP) 금융부문(FI·Finance Initiative)대표와 면담하고, ‘지속가능 금융;의 글로벌 동향에 대해 논의했다.

지속가능 금융은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우수 기업’에 대출·투자해 지속적 성장을 추구하는 것이다.

UNEP FI는 UNEP와 금융회사의 협력기구로 지속가능 금융을 촉진하기 위해 1992년 설립됐다. 씨티, 바클레이스, 도이치, 중국 공상은행 등 전 세계 금융회사 220여개가 활동 중이다. 국내에선 신한금융지주·하나금융지주·DGB금융지주·삼성화재·현대해상·DB손해보험이 가입했다.

또한 미국 국제금융공사, 워싱턴주 보험감독국, 캘리포니아주 보험감독국 등 60여곳이 현재 지원기관으로 참여하고 있다.

금감원도 UNEP FI의 지원기관으로 가입을 추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