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주열 “FOMC 결정 시장 예상에 부합…경계 늦추진 않을것”

2018년 03월 22일(목)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PYH2018032201970001301_P4.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 결정은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그러면서도 경계심을 늦추진 않겠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지난달에도 미 금리 정책변화에 대한 경계감이 높아지면서 가격 변수가 요동친 적 있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연준의 통화정책에 대한 경계감이 부각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면서 종전보다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며 “시장 불안 상황이 온다면 여러 가지 정책 수단을 통해서 시장 안정화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국내 5월 금리 인상설에 대해서는 다음 달 수정 경제전망, 미국 금리 등을 두루 고려해야 하는 복잡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경제가 감내할 수 있는 한미 금리 역전 폭을 두고는 “언제까지 무방할지 예단해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최근 외국인 채권 매도가 며칠 이어진 것에 대해 “내외 금리 역전에 따른 자금유출로 보긴 이르다”고 분석했다.

이 총재는 “지난달 미국 주가가 떨어진 여파로 국내 금융시장에서 주식을 중심으로 외국인 자금이 좀 나갔지만 이후 안정을 되찾아서 이달 안정적으로 유입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연준은 이날 새벽(한국시간) 정책금리를 연 1.50∼1.75%포인트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이로써 미국 금리 상단이 한국 기준금리(연 1.50%)보다 높아지게 됐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