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욕증시 미국 물가지표 앞두고 반등…다우 1.7%↑

2018년 02월 13일(화)
윤재혁 기자 dkffk3318@cstimes.com
PYH2017120501690034000_P2.jpg
[컨슈머타임스 윤재혁 기자] 지난주 급락했던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미국의 물가지표 공개를 앞두고 반등했다.

12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37포인트(1.70%) 상승한 2만4601.2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6.45포인트(1.39%) 오른 2656.0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7.47포인트(1.56%) 높은 6981.96에 장을 마감했다.

지수는 이날 상승 출발해 장중 상승 폭을 확대했다.

주요 경제지표 발표가 없는 가운데 오는 14일 공개되는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지표를 기다리며 일부 저가 매수세 심리가 움직인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는 소재업종이 2.1% 상승하며 가장 크게 올랐다. 기술이 1.8% 상승했고, 에너지가 1.7% 오르는 등 전 업종이 강세를 나타냈다.

다우지수 구성 종목 중에서는 애플이 4.03%, 보잉과 아메리칸 익스프레스가 각각 3.30%와 3.25% 상승했다.

지난주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각각 5.2%씩 하락하며 2016년 1월 이후 가장 큰 주간 하락 폭을 기록했다. 나스닥 지수도 5.1% 내려 2016년 2월 이후 가장 크게 떨어졌다. 주요 지수는 고점에서 10%가량 하락하며 조정 영역에 진입했다.

미국의 10년물 국채 금리는 장중 4년래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2.85% 부근에서 움직였다.

그동안 증시는 국채 금리가 낮은 수준을 유지했던 덕분에 다른 자산 대비 투자 매력이 높은 자산군으로 꼽혔다. 그러나 최근 국채 수익률이 상승세를 보이면서 주식에 대한 상대적인 투자 매력이 떨어졌다.

전문가들은 최근 증시가 반등세를 보이긴 했지만, 국채 금리 상승세가 이어지는 한 증시가 안정될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7.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1.87% 내린 25.61을 기록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