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동훈의 밑줄긋기] 네이버, 신뢰 회복이 우선이다

2018년 01월 29일(월)
최동훈 기자 cdhz@cstimes.com
PHOTO_20180126114136.jpg

[컨슈머타임스 최동훈 기자] 네이버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특정 자동완성검색어 및 연관검색어를 삭제 조치한 게 발단이 됐다.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산하 조직 검색어 검증위원회는 네이버가 2016년 10~11월 두 달 간 연관검색어 1만5584건, 자동완성검색어 2만3217건을 각각 삭제했다고 지난 8일 밝혔다.

보고서에는 네이버가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된 인물의 요청이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루머성 키워드’를 임의 판단해 삭제 조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실이 알려진 이후 네이버는 정보접근권(알 권리)와 인격권을 각각 우선시하는 측에서 동시에 비난의 화살을 받고 있다.

알 권리를 옹호하는 사람들은 “네이버가 정보 접근을 제한한다”고 주장한다. 반면 불미스러운 사건과 관계된 검색어에 오른 인물들은 “우리는 무관한데 네이버가 방기해 피해를 입고 있다”고 비판한다.

이와 관련해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네이버 공식 블로그에 올린 성명에서 “검색어 관리와 관련해 네이버는 정보접근권과 인격권을 두루 감안하고 있다”면서도 “각 권리를 우선시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판단의 중심을 잡는데 매번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사실 네이버가 직면하고 있는 이 같은 눈총과 질책은 자초한 부분도 있다.

네이버의 국내 검색어 시장 점유율은 7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매출액은 4조6000억원에 달한다. 네이버는 명실상부 선두 기업으로서 경영윤리를 지키고 시장에 모범을 보여야 하는 위치에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 같은 기대를 실망으로 바꾸는 사례들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에만 네이버 뉴스 기사의 임의 배열을 주도한 내부 임원이 직위 해제되거나 기업으로부터 대가를 받고 검색어를 조작한 일당이 적발되는 사건이 잇따랐다.

네이버가 KISO 같은 외부 기관에 자발적으로 공정성 검증을 맡기는 건 어떨까.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려면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때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