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불매운동에 일본 여행수요 급감…대만·동남아 반사이익

여행 수요 높은 연말에도 호놀룰루, 방콕, 괌 인기

2019년 10월 10일(목)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312647_280348_0903.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일본 불매운동의 여파로 일본행 항공권과 페리 승선권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대표 이진원)이 지난 8~9월 항공권 예약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일본 여행 수요가 감소한 대신 대만 타이페이, 태국 방콕, 괌 등 동남아 지역의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에 따르면 이 기간 일본 항공권 발권 건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약 78% 감소했다. 일본행 뱃길도 마찬가지다. 한국인이 관광객 대다수를 차지하는 대마도의 경우 페리 승선권 매출이 92% 감소했다.

일본여행의 빈자리는 방콕, 괌, 타이페이 등 동남아 지역들이 메웠다. 티몬의 8~9월 항공권 예약 매출 비중에서 동남아는 39%로 1위를 차지했다. 전년보다 약 10%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반면 일본은 전년(16%)보다 13%포인트 감소한 3%에 그쳤다.

8~9월 항공권 예약일 기준 발권 순위에서도 다낭, 방콕, 괌, 타이페이, 세부 등 동남아 지역이 1~5위를 모두 석권했다. 오사카, 도쿄, 후쿠오카 등 일본 도시들이 모두 5위 안에 포함됐던 지난해와는 대조적이다.

10위권 밖이던 타이페이는 전년대비 다섯 계단, 괌은 네 계단 상승했다. 이 여행지들은 비교적 비행시간과 여행 환경이 비슷해 일본의 대체 여행지로 떠오르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들 대체 여행지는 해외여행 수요가 높은 연말에도 강세를 보인다. 티몬이 12월에 출발하는 항공권 예약을 분석한 결과 하와이 호놀룰루, 방콕, 괌, 다낭, 타이페이가 1~5위를 차지했다. 내년 1월 말 설 연휴에도 괌, 방콕, 다낭, 호놀룰루, 타이페이가 상위권에 올랐다.

티몬은 이에 따라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동남아, 남태평양, 유럽 등 항공권과 패키지 상품 등을 특가에 판매하는 '여행페어'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일본여행 보이콧 움직임이 장기적으로 이어지면서 대만 및 동남아 휴양지 등이 대체 여행지로 급부상 하고 있다"며 "연말이나 설 연휴에 여행을 미리 계획하는 고객들은 티몬 여행페어를 통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여행상품을 구매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