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명보험 해약 44% '경제적 사정' 때문…납입금 70% 환급받아

2019년 11월 08일(금)
이연경 인턴기자 lyk3650@cstimes.com

PHOTO_2019110892417.jpg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인턴기자] 생명보험 해약자가 꾸준히 느는 가운데 그중 44%는 '경제적 사정'을 해약 이유로 꼽았다. 해약자들은 평균 70% 정도의 납입금을 돌려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8일 2016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3년간 생명보험을 해약한 적이 있는 30대~60대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44%인 220명이 목돈 필요·보험료 납입의 어려움 등 '경제적 사정' 때문에 보험을 해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보장범위 부족'(15.6%)과 '설계사의 설명과 다른 불완전 판매'(10%)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해약자들은 평균 5.05년간 보험을 유지했으며 1인당 1.4건을 해약했다. 해약된 보험 종류는 질병보험이 27.2%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망보험(25.2%), 저축성보험(21.6%), 변액보험(20.4%) 순이었다.

해약 전 납입 보험료는 평균 581만3000원으로 나타났고 돌려받은 금액은 평균 405만9000원으로, 평균 69.7%의 해약환급률을 보였다.

이처럼 경제 사정으로 긴급 자금이 필요하거나 보험료 납입이 어려운 경우 보험 소비자들은 중도 해약 대신 '보험 계약 유지 지원 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

소비자원은 이 밖에도 판매 후 △생명보험계약 유지관리 서비스 △계약유지 지원 제도에 대한 활용 확대 등을 추가적으로 관계 기관 및 생명보험협회에 건의할 예정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