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76곳 선정…낙후지역 관심집중

2019년 10월 08일(화)
장문영 인턴기자 moonyj1114@cstimes.com
undefined

[컨슈머타임스 장문영 인턴기자] 전국 76곳에서 낙후 지역을 살리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사업에는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회기동과 부산 영도구 대평동이 포함된다.

청량리·회기동 사업의 경우 '바이오(생명공학)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것으로 주택사업과 직접 관련이 없다. 하지만 서울 집값이 들썩이는 가운데 이번 선정 결과가 인근 부동산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국토교통부는 혹시 '외지인 투기' 수요가 몰려 청량리 등 해당 뉴딜사업 지역의 시장이 과열될 경우에는 아예 사업을 중단하거나 연기하기로 했다.

정부는 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제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어 올해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76곳을 선정했다.

아울러 정부는 경남 창원시 소계동을 비롯해 소규모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 61곳도 뽑았다. 

이들 지역에서는 낡은 저층 주거지 정비와 주차장·도서관·돌봄시설 등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건설이 진행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