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당국, 최흥식 의혹 전방위·무기한 특별검사 착수

2018년 03월 13일(화)
조규상 기자 joecsketch@daum.net
금감원.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금융감독원이 전날 사의를 표명한 최흥식 원장의 하나은행 2013년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13일 특별검사에 착수했다.

금감원은 이날 최성일 부원장보(전략감독담당)를 단장으로 특별검사단을 꾸려 하나금융과 하나은행에 보냈다.

특검단에는 약 20명이 참여했다. 개별 금융회사에 대한 검사로선 이례적으로 큰 규모다. 검사 기간은 다음달 2일까지다. 금감원은 필요한 경우 기간을 연장할 방침이다.

특검단은 검사총괄, 내부통제, IT(정보기술) 등 3개 반으로 구성됐다. IT 인력이 포함되면서 인사 담당자들의 PC뿐 아니라 주전산 시스템과 클라우드 서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일단 이번 검사는 최흥식 금감원장이 하나금융 사장 시절인 2013년 대학 동기의 아들을 하나은행에 추천했던 의혹에 대한 것이다.

금감원은 검사 과정에서 채용비리 증거가 발견되면 검찰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한편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정무위원회 회의에서 “채용비리를 발본색원하겠다"며 강도 높은 검사를 예고한 바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