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JTI코리아, 3년 묵은 노사 갈등 봉합…임단협 타결

2019년 12월 02일(월)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담배.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일본계 담배회사 JTI코리아가 3년 가까이 타협점을 찾지 못했던 노사 갈등을 드디어 봉합했다.

JTI코리아 노사는 2일 서울 본사에서 인원 감축 없이 근로조건을 개선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임금 및 단체협상을 체결했다.

노사는 2021년까지 향후 3년간 물가상승률에 추가 인상률을 더해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소득을 보장하기로 합의했다. 또 직원 자녀의 유치원부터 대학교까지 모든 교과 과정에 대한 학자금 지원 시스템을 마련하기로 했다. 노사 협력 및 상생 선언도 채택했다.

JTI코리아는 이번 합의가 어려운 시장 상황 속에서 이뤄낸 결과여서 더욱 뜻 깊다고 자평했다. 실제로 반일감정이 고조돼 JTI가 인원 감축을 단행할 것이라는 예측도 많았다.

앞으로 JTI코리아는 미래 비전을 실현하기 위한 발판 마련에 힘쓸 계획이다. 경쟁력 있고 유연한 영업조직으로 탈바꿈해 비즈니스 지속성과 일자리 안정성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호세 아마도르 JTI코리아 대표는 "노사 갈등 해결을 위해 직원들과 열린 소통을 유지하고 전국식품산업노동조합연맹, 고용노동부의 지지 속에 노조와 진정성 있는 대화를 이어갔다"며 "인원 감축 없이 함께 미래를 개척해 나간다는 사실에 고무돼 있다. 앞으로 JTI코리아의 비전을 지속적으로 실현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