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서울 체감물가, 파리∙런던보다 높아…337개도시 중 26위

2019년 12월 01일(일)
이연경 기자 lyk3650@cstimes.com

물가.jpg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기자] 물가상승률이 크게 낮아졌음에도 서울의 체감 생활 물가는 세계 주요 대도시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일 '해외경제포커스'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며 비싼 식료품과 옷값이 체감물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통계 비교 사이트 '넘베오'가 발표한 올해 서울의 생활물가지수는 337개 도시 가운데 26번째로 높았다. 취리히, 뉴욕, 도쿄보다 낮았지만 파리, 런던, 홍콩 등보다는 높았다.

과일, 우유 등 식료품 가격과 청바지를 비롯한 옷값은 서울이 주요 대도시보다 훨씬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서울의 식료품 생활물가지수는 128.8로 뉴욕(111.7), 도쿄(101.2), 파리(95.8), 런던(62.7)을 크게 앞섰다.

서울의 의류 생활물가지수는 332.8로 뉴욕, 도쿄, 런던 등보다 높은 편이었다. 다만 외식물가, 헬스장 이용료 등 레저물가는 주요 도시보다 저렴했다.

경제분석기관인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은 맥주 1캔, 빵 한 덩이 가격도 서울이 오사카, 파리, 홍콩보다 높았다고 발표했다.

임금은 주요 선진국 가운데 중하위권이지만 번화가 임대료가 더 비싼 것도 높은 체감물가의 배경으로 꼽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