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원태, 항공사업에 집중 의지…"그룹 내 이익 안나는 사업 버릴것"

2019년 11월 20일(수)
장문영 기자 moonyj1114@cstimes.com
undefined
[컨슈머타임스 장문영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19일(현지시간) 대한항공 중심의 항공산업에 주력하겠다며 이익이 나지 않는 사업에 대한 구조조정 가능성에 대해 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특파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미래 사업구상에 대한 질문에 "항공운송과 관련된 사업 외에 관심이 없다. 대한항공이 주축이고 그것을 서포트(지원)하는 사업 외에는 별로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지금 경영환경이) 있는 것 지키기도 어려운 환경"이라면서 "대한항공이 (안정적으로) 자리 잡으면 전체적으로, 거꾸로(오히려) 정리할 것이 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항공운송과 제작, 여행업, 호텔 등이 (핵심사업에) 포함되고, 그 외에는 별로 생각이 없다"면서 구조조정 대상 가능성이 있는 사업에 대해 "딱히 생각해본 것은 없지만 이익이 안 나면 버려야죠"라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고 조양호 전 회장의 한진칼 지분 등을 조 전 회장의 부인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과 조 회장을 비롯한 3남매가 법정 상속 비율인 1.5대 1대 1로 나눠 상속한 것과 관련, "가족 간 협력을 안 할 수 없는 구조를 만든 것"이라면서 "제가 독식하고자 하는 욕심도 없고 형제들끼리 잘 지내자는 뜻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