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한제 대상지 지정에도 서울 아파트값 20주째 상승

2019년 11월 14일(목)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아파트.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대상 지역 발표에도 서울 아파트 값은 20주 연속 상승했다.

1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이번주(11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0.09% 올랐다. 상승폭은 지난주와 같았다. 지난 6일 상한제 지역 지정에 따른 시장 영향이 반영됐지만 매물이 부족한 신축과 학군·입지가 양호한 단지 등을 중심으로 상승폭이 유지됐다.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는 이번주 아파트 값이 0.13% 오르며 지난주와 같은 상승폭을 보였다. 서초구가 0.14%로 가장 많이 올랐다. 이어 송파구(0.14%), 강남구(0.13%), 강동구(0.11%) 순이었다.

비강남권에서는 이번에 상한제 대상에서 제외된 양천구(0.11%)와 동작구(0.11%)의 아파트값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양천구는 거주 선호도가 높은 목동 신시가지 내 평형 갈아타기와 인근 신축 단지 수요로, 동작구는 사당·상도·흑석동 위주로 상승했다.

상한제 대상 지역으로 지정된 동이 포함된 영등포구(0.10%), 마포구(0.10%), 용산구(0.09%), 성동구(0.08%) 등도 상대적으로 매매가격이 많이 올랐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주 0.08% 오르며 지난주와 상승폭이 같았다. 매매가와 마찬가지로 20주 연속 오름세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