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용범 기재부 차관 "내년 적자국채 우려할 수준 아냐"

2019년 11월 14일(목)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PYH2019111409950001300_P2_20191114104049517.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내년 국채 발행 물량 증가와 관련 "현재 채권시장의 전반적인 수급 상황을 감안할 경우 공급측 요인은 크게 우려할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한국 수출입은행에서 개최한 확대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내년도 정부 예산안 기준으로 적자국채 발행 총량은 60조원 수준이나 전년과 비교해 실제 늘어나는 적자국채 순증 규모는 26조원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고채 발행시장에서 보험사의 국고채 장기물 수요가 견조하게 유지되고 있고 국제적 안전자산으로서 우리나라 국고채에 대한 외국인·증권·투신사 등의 매입세가 지속되는 등 국고채 시장 수요가 충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발행물량을 만기별·시기별로 탄력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며 "내년도 물량은 시장에 부담을 주지 않고 차질 없이 소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