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혼자 살아도, 띠끌 모아 먼지라도'…20대도 재테크 한다

2019년 11월 12일(화)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PHOTO_2019111284205.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인슈어테크 최초로 누적 다운로드 300만을 기록한 통합 보험관리 플랫폼 굿리치(리치플래닛 운영, 대표 남상우)가 2030세대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 결과 20대의 재테크타입은 안정형, 가장 큰 재테크 목표는 '내 집 마련'으로 조사됐다.

20대는 욜로라는 인식이 있었지만 수입 대비 재테크 비중은 높았다. 20대 중 수입의 절반 이상을 저축하는 비중이 18%를 차지했다. 수입의 41~50%를 재테크로 사용하는 비중과 31~40%를 재테크에 사용하는 비중은 각각 12.6%였다. 수입의 30% 이상을 재테크에 사용하는 20대가 43.2%를 기록한 것이다.

고정수입이 생기는 20대 후반(25~29세)에는 더 적극적으로 재테크에 뛰어들었다. 20대 후반에서 수입의 절반을 재테크에 이용한 비중은 20.9%를 기록했다. 다섯 명 중 한 명은 수입의 절반 이상을 재테크에 사용한 것. 수입의 절반을 재테크하는 30대 후반 비중이 9.2%인 것을 감안하면 20대의 적극적인 재테크 성향이 더욱 돋보인다.

20대 재테크 성향은 공격투자형 보다는 안전형이 더 많았다. 20대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재테크 수단은 예적금이다. 현재 주요하게 사용하는 재테크 수단은 예적금(54.1%), 저축성 보험(23.3%), 주식(15.3%) 순으로 조사됐다. 회사는 20대들은 욜로 생활을 즐긴다는 통념이 있지만 실제로는 재테크에 관심을 가지고 꼼꼼하게 미래를 준비하는 소비 성향도 있었다고 해석했다.

20대들은 보험 리모델링에도 적극적이었다. 이번 설문조사에 따르면 20대의 18%가 보험 점검을 받았고, 이들 중 84.2%가 보험료를 절감했다. 보험료 절감액은 3만원 미만이 43.2%, 3~5만원과 5만원 이상 절감이 각각 20.5%를 기록했다.

남상우 리치플래닛 대표는 "그동안 욜로족, 소확행 등 20대의 적극적인 소비 성향이 강조됐지만 합리적으로 건강한 소비 성향을 지향하며 통 큰 투자를 하는 청년들도 많았다"면서 "특히 보험 리모델링을 통해 월 보험료를 절감하는 부분이 인상적이다"라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