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NH프라임리츠, 유가증권 상장 절차 돌입

2019년 11월 08일(금)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 NH농협리츠운용 출범식에서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왼쪽)과 서철수 NH농협리츠운용 대표
▲ NH농협리츠운용 출범식에서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왼쪽)과 서철수 NH농협리츠운용 대표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NH농협리츠운용(대표이사 서철수)은 8일 엔에이치프라임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하 NH프라임리츠)의 청약 및 유가증권 상장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NH프라임리츠는 부동산투자회사법에 따른 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로 지난 5월 설립됐다. 서울스퀘어, 강남N타워, 삼성물산 서초사옥, 삼성SDS타워 등 서울 핵심 업무권역에 입지한 프라임 오피스의 부동산 수익증권을 자산으로 편입할 계획이다.

NH프라임리츠의 주당 공모가격은 5000원으로 예정돼 있다. 이번 공모를 통해 688억원(1376만주)을 조달할 계획이다. 11월 13일~14일 양일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후 11월 18일~20일 3일간 일반투자자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일반투자자 청약 물량은 총 공모물량의 70.9%인 976만주이며, 청약은 주관사인 NH투자증권과 인수단으로 참여하는 한국투자증권, 하나금융투자, 키움증권에서 할 수 있다.

이종은 NH농협리츠운용 투자운용본부장은 "NH프라임리츠는 국내외 우량부동산을 지속적으로 편입해 농협의 대표 리츠상품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