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비서 성추행·가사 도우미 성폭행' 김준기 전 DB회장 귀국후 체포

2019년 10월 23일(수)
장문영 인턴기자 moonyj1114@cstimes.com
PYH201910230025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장문영 인턴기자] 2017년 여비서 성추행 의혹 후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추가 피소된 김준기 전 동부그룹(현 DB그룹) 회장이 23일 귀국해 경찰에 곧바로 체포됐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이 비행기에서 내린 직후 사전에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김 전 회장은 오전 3시47분께 수갑을 찬 손목을 천으로 가리고 경찰관에게 양팔을 붙잡힌 채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김 전 회장은 '성추행·성폭행 혐의 인정하느냐', '왜 이제까지 조사에 응하지 않았느냐' 등 취재진의 질문에 한동안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호송차량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질문이 계속되자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정말 죄송스럽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취재진이 '혐의를 인정한다는 취지인가'라고 묻자 "(가사도우미 성폭행 혐의와 비서 성추행 혐의 모두) 인정하지 않는다"며 "조사 과정에서 진실을 밝히겠다"고 답했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한 뒤 체류 기간을 연장해왔다.

2건의 고소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은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ICPO·인터폴) 적색 수배를 내린 뒤 가사도우미 성폭행 건과 여비서 성추행 건 모두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었다.

경찰이 김 전 회장의 신병을 확보한 것은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한 지 3개월 만이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중으로 수사를 재개하고 김 전 회장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