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금융 종사자 74% "주 52시간제, 일자리 창출 힘들 것"

2019년 10월 22일(화)
이연경 인턴기자 lyk3650@cstimes.com

AKR20191022106000004_01_i_P2.jpg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인턴기자] 주 52시간제 시행으로 노동시간이 감소했지만 금융권 종사자의 74%는 노동시간 단축이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기 힘들다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금융산업위원회가 금융권 종사자 562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노동시간 단축이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가'라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한 비율은 74.1%였다.

지난해 7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주 52시간제로 노동시간이 감소했다는 응답은 64.6%, 노동시간에 변화가 없다는 응답은 31.7%였다.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조치에 대해서는 노조와 인사 담당자의 의견이 엇갈렸다. 노조 간부의 89.5%는 '인력 충원'을 1순위로 꼽았으나 인사 담당자의 76.9%는 '업무 과정의 효율화'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응답자들의 주당 노동시간은 평균 48.8시간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금융산업노조의 설문조사 결과인 52.4시간보다 3.6시간 감소한 수치다.

이번 설문조사를 토대로 금융산업위원회는 노동시간 단축 등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대안을 마련할 전망이다. 이를 위해 내달 끝나는 위원회 활동 기간을 2월까지 연장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