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생수 시장, 최근 5년간 연평균 11% 고속 성장

2019년 10월 17일(목)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272886_245277_5351.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생수 시장이 최근 5년간 연평균 11%씩 성장한 것으로 분석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17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음료류 2019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를 발간했다.

음료류 생산액은 지난해 6조4779억원으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연평균 1.4% 증가했다. 생산량은 540만4609t으로 연평균 증가율은 3.2%였다.

생산액을 기준으로는 지난해 음료류 시장에서 커피가 30.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탄산음료류(19.0%), 이온·비타민·에너지음료 등 기타음료류(16.7%), 다류(13.3%) 순이었다.

2017년 생수 생산액은 7606억원으로 2013∼2017년 5년간 연평균 10.7%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기준으로 생수를 포함한 음료류의 소매점 매출액은 총 5조4459억원이었다.

품목별 비중을 살펴보면 커피음료가 24.2%인 1조3191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탄산음료(22.0%), 생수(15.2%), 과채 음료(12.2%)가 그 뒤를 이었다.

품목별 성장률을 보면 에너지음료(20.9%), 이온·비타민 음료(13.9%), 생수(13.2%), 커피음료(10.0%)는 늘었지만 과채음료(-7.3%)는 유일하게 판매액이 줄었다.

음료류와 생수의 수출액은 지난해 5억8964만달러(약 7000억원)로 2014년보다 21.2% 증가했다. 수입액은 4억128만달러로 44.5% 늘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