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대카드, 내달 IPO 나서…"시기는 유동적"

2019년 10월 17일(목)
이연경 인턴기자 lyk3650@cstimes.com

PHOTO_2019101782727.jpg

[컨슈머타임스 이연경 인턴기자] 현대카드는 상장 주간사를 선정해 내달 본격적인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이날 국내외 증권사에 유가증권시장 상장 주간사 선정을 위한 제안요청서(RFP)를 보냈고, 이달 말까지 제안서를 받아 다음달 중 주간사를 선정할 예정이다.

상장 시점은 시장 상황에 따라 유동적이다.

현대카드의 이번 상장에는 재무적투자자(FI)들의 자금 회수를 돕기 위한 목적이 크다.

현재 주주 구성은 현대차(36.96%), 기아차(11.48%), 현대커머셜(24.54%) 등 현대차그룹이 72.98%를 보유해 최대 주주다. 어피니티 에쿼티 파트너스(9.99%), 싱가포르투자청(9.00%), 알프인베스트파트너스(5.01%) 등 FI가 24.00%를 보유중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