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매도 업틱룰 위반 규모 8조 넘어

2019년 10월 09일(수)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317143_284122_2521.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공매도로 주식을 팔 때 시장가보다 낮은 가격에 매도할 수 없게 하는 규제인 업틱룰(up-tick rule) 규제가 느슨하게 관리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9일 국회 정무위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08년 8~9월 45개 증권사를 대상으로 벌인 공매도 부문 검사에서 '공매도 호가 표시 위반' 규모는 13조8000억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업틱룰 위반 금액은 8조31억원이었다.

당시 업틱룰 위반으로 적발된 증권사는 32곳이었다. 이 가운데 3곳은 기관 경고, 15곳은 기관주의, 14곳은 경영유의 조치를 받았다.

김병욱 의원은 "거래소는 업틱룰 규정 위반 등 불공정 거래를 적발하는 기관임에도 그동안 '업틱룰 위반 사례가 없다'고 답해왔다"며 "사실상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공매도 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업틱룰 규제를 실효성 있게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