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CJ프레시웨이, 잔반 줄여 기아 퇴치 일조…WFP와 맞손

2019년 10월 08일(화)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프레시.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CJ프레시웨이가 낭비되는 음식물을 줄이고 기아퇴치 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국제연합(UN) 구호기관인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손 잡았다.

CJ프레시웨이는 8일 서울시 중구 본사에서 WFP와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 제로헝거(Zero Hunger) 캠페인'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문종석 CJ프레시웨이 대표를 비롯해 민희경 CJ제일제당 사회공헌추진단장, 우테 클라메르트 WFP 대외협력 사무차장, 임형준 서울사무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CJ프레시웨이는 CJ제일제당 센터 내 임직원들이 이용하는 단체급식장 '그린테리아 셀렉션'에서 제로헝거 메뉴를 마련해 매주 한차례씩 4주간 운영하게 된다.

제로헝거 메뉴는 버려지는 음식물을 최소화하기 위한 덮밥류, 비빔밥류 등으로 구성된다. 임직원 1명이 이용할 때마다 1000원씩이 기아퇴치를 위한 기금으로 적립된다.

아울러 급식장 곳곳에서 '제로 웨이스트, 제로 헝거 존'을 운영해 기아로 고통 받는 현장, 메뉴 이용이 이들에게 기여하는 부분을 이미지화해 임직원들의 참여를 높이는데도 협력하기로 했다.

CJ프레시웨이는 4주간의 파일럿 운영을 통해 적립된 기금을 WFP를 통해 기부할 계획이다. WFP는 해당 기금을 아프리카 등 기아로 고통 받는 현장에 다양한 물품으로 지원하게 된다.

문종석 대표는 "우리나라의 음식물 쓰레기 가운데 약 10%는 단체 급식소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단체 급식장 내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캠페인을 통해 음식물 잔반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환경문제를 개선함과 동시에 저개발 국가에서 발생하고 있는 기아문제를 해결하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