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공유X정유미 '82년생 김지영', 배우 내레이션 담은 캐릭터 예고편 공개

2019년 10월 04일(금)
김동역 기자 310903river@cstimes.com
20191004111629.png
[컨슈머타임스 김동역 기자]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정유미와 공유가 호흡을 맞춘 영화 82년생 김지영이 캐릭터 예고편을 공개했다.

올 가을 개봉 예정인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예고편은 지영과 대현의 모습과 함께 정유미와 공유의 내레이션이 더해졌다. 먼저 지영 편은 "하고 싶은 게 많았습니다"라는 내레이션에 이어 세계 일주를 꿈꾸던 어린 시절과 자신감으로 가득했던 사회 초년생, 사랑하는 사람과의 결혼으로 설레던 신혼 시절, 지금은 한 아이의 엄마이자 아내로 살아가는 '지영'의 이야기를 되짚으며 시작한다.

자신이 기억하지 못하는 순간에 대해 이야기하는 남편 대현의 말에 놀라는 지영의 모습은 스스로도 미처 알지 못했던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영으로 분한 정유미는 묵묵히 일상을 살아가는 모습부터 자신을 알아가며 변화해가는 인물의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낸 모습으로 몰입감을 높인다.
 
이어 대현 편은 "다 안다고 생각했습니다"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지영을 걱정하며 지켜보는 남편 대현의 모습으로 눈길을 모은다. 가끔 다른 누군가가 되는 아내의 변화에 마음 아파하는 '대현'을 연기한 공유는 한층 자연스럽고 세밀해진 감정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