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뉴욕증시,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에 하락…다우 0.59%↓

2019년 09월 21일(토)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283064_253605_4917.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불확실성이 대두되자 뉴욕 증시의 주요 지수가 하락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9.72포인트(0.59%) 하락한 2만6935.0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72포인트(0.49%) 내린 2992.07,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5.20포인트(0.80%) 하락한 8117.67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1.05% 하락했다. S&P 500 지수는 0.51%, 나스닥은 0.72% 하락했다.

시장은 중국과 미국의 무역협상 관련 소식에 동요했다.

장 초반에는 무역협상 진전 기대가 주가를 끌어 올렸다.

미 무역대표부(USTR)가 400여개 중국산 제품에 대해 지난해부터 부과한 고율 관세를 면제해 주기로 하면서 양국 협상에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가 컸다.

중국 인민은행이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4.25%에서 4.20%로 0.05% 포인트 낮춘 점도 주가 상승을 거들었다.

하지만 중국 실무진급 무역협상단이 당초 예정됐던 미국 농가 방문을 전격 취소하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해당 소식 이후 다우지수 등 주요 주가지수도 하락세로 추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20년 대선 전까지 무역 합의를 할 필요도 없다고 본다"는 등 강경한 발언을 내놓으며 불안을 자극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도 "경제적 굴복의 시대는 끝났다"며 "우리는 (중국에 대해) 계속 강경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