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손흥민, '북치고 장구치고'…멀티골에 자책골 유도

손흥민 4골 관여… 토트넘, 크리스탈 팰리스에 4-0 대승

2019년 09월 15일(일)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PRU20190914178901848_P2.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27)이 크리스탈 팰리스를 상대로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시즌 첫 골이자 2호골이다.

토트넘은 14일 오후(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에서 손흥민의 멀티골에 힘입어 4-0으로 이겼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최전방에 케인을 두고 손흥민, 에릭센, 라멜라가 2선에 위치했다. 중원에는 윙크스와 시소코가 호흡을 맞췄고 로즈, 베르통언, 알더베이럴트, 오리에가 포백을 구성했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손흥민은 전반 10분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페널티지역 오른쪽을 침투한 손흥민은 알더베이럴트의 로빙 패스를 트래핑 후 수비수를 가볍게 제치고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21분에는 상대의 자책골을 유도했다. 손흥민은 중원 한 가운데서 오른쪽 측면으로 달려들던 오리에에게 정확한 침투패스를 했고 오리에의 슛이 상대의 자책골로 연결됐다.

2분 뒤 손흥민은 팀의 세번째 골을 터뜨렸다. 오리에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왼발 발리 슈팅으로 연결해 득점에 성공했다.

손흥민은 팀의 네번째 골에도 관여했다. 전반 42분 손흥민은 오른쪽 측면에 있던 케인을 향해 정확한 침투패스를 찔러 줬고, 케인이 낮게 올린 크로스를 라멜라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후반전은 양팀 모두 득점에 성공하지 못한 채 4-0으로 경기가 끝났고,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경기 최우수 선수(MOM)에 선정됐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