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귀성길 오전 11~12시 가장 혼잡, 오후 7~8시 해소"

2019년 09월 12일(목)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PYH201909111697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귀성 행렬에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교통량이 517만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는 38만대가 각각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공사 관계자는 "귀성 방향은 전날부터 시작된 귀성 행렬이 지속해 밤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오전 11시∼정오에 가장 혼잡하겠고 오후 7∼8시쯤 정체가 해소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귀경 방향은 오전 9∼10시쯤 정체가 서서히 시작돼 정오 무렵 가장 혼잡하겠고 오후 6∼7시쯤 해소될 것이라고 공사 측은 전망했다.

이날 오전 9시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8시간, 울산 7시간 30분, 대구 7시간, 광주 6시간 50분, 대전 4시간 40분 등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