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류세 환원후 휘발윳값 상승세 지속…ℓ당 1523.74원

2019년 09월 12일(목)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PYH201909080240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유류세 환원 이후 시작된 휘발윳값 상승세가 추석 명절까지 이어지고 있다.

1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추석 연휴 전날인 지난 11일 전국 주유소 보통휘발유 평균 가격은 ℓ당 1523.74원으로 전날의 1523.24원보다 0.50원 올랐다.

보통휘발유 가격은 유류세 환원 첫날인 9월 1일 1509.16원을 기록하며 6월 25일 1500.87원 이후 2개월6일 만에 1500원 선을 다시 돌파했다.

이후 2일 1515.30원, 3일 1518.61원, 4일 1520.36원, 5일 1521.11원, 6일 1522.03원, 7일 1522.30원, 8일 1522.62원, 9일 1522.87원, 10일 1523.24원 등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다.

서울 휘발윳값은 유류세 환원 첫날 1600원선을 넘어섰고, 9일 1627.32원에서 10일 1627.24원으로 소폭 떨어졌으나 이른 귀성길이 시작된 11일 하루 만에 다시 올랐다.

유류세 환원 이전 소폭의 상승과 하락을 반복하던 주유소 경유 평균 가격은 11일 ℓ당 1375.29원으로 전날보다 0.44원 올랐다. 6월 17일 1377.66원 이후 최고치다.

경유 가격은 8월 24일 1351.26원에서 다음날 1351.21원으로 떨어진 이후 8월 26일(1351.63원)부터 17일 연속 상승했다.

전국에서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서울 1627.78원, 가장 저렴한 지역은 대구 1493.01원으로 나타났다. 경유 가격 역시 서울이 1482.89원으로 최고가, 대구가 1343.59원으로 최저가였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