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아차, BMW·인피니티 출신 디자이너 '카림 하비브' 영입

2019년 09월 06일(금)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PYH2019090602640001300_P2.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기아자동차는 6일 디자인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일본 닛산의 고급 브랜드 인피니티 수석 디자인 총괄 카림 하비브를 디자인센터장 전무로 영입한다고 밝혔다.

하비브 전무는 인피니티를 비롯해 독일 BMW, 벤츠 등 고급차 브랜드에서 중책을 맡으며 다양한 디자인 프로젝트를 진두지휘 한 바 있다.

하비브 전무는 레바논 출생으로 캐나다 맥길대에서 기계공학을 전공, 디자인 교육기관 '아트 센터 컬리지 오브 디자인'에 진학해 디자인 관련 전문성을 키웠다. 1998년 독일 BMW에 입사해 5시리즈, 8시리즈, X7 등 주요 모델 내·외장 디자인 개발을 주도했다. 2009년 벤츠에서는 수석 선행디자이너로 차세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콘셉트카 'F800', C클래스 W205 모델, 소형차 브랜드 '스마트' 콘셉트카 등 여러 모델을 디자인했다.

2012년에는 다시 BMW로 돌아와 총괄 디자이너로 3시리즈, 7시리즈, 8시리즈 등 대표 모델 디자인 개발을 주도했다. 인피니티에서는 2017년 수석 디자인 총괄을 맡으며 Q인스퍼레이션, 미래형 전기 콘셉트카 '프로토타입 10' 등의 디자인 개발을 담당했다.

하비브 전무는 앞으로 루크 동커볼케 현대자동차그룹 디자인 담당 부사장과 함께 기아차 브랜드 디자인 전략과 방향성을 수립한다. 또한 기아차에서 개발하는 모든 차의 내·외장 디자인, 컬러, 소재 등 전 영역에 걸쳐 디자인 혁신을 주도할 계획이다.

하비브 전무는 "전동화와 모빌리티 혁신을 향해 나아가는 기아차는 지속해서 발전하는 자동차 브랜드"라며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을 비롯해 수년 간 뛰어난 결과물을 만들어낸 기아차 디자인팀과의 협업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