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통3사-KAIT, 갤노트10 불법보조금 판매사기 주의보 발령

2019년 08월 13일(화)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PYH2019080814000001300_P4.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와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가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5G 출시를 앞두고 불법보조금을 미끼로 하는 휴대전화 판매사기 주의보를 발령했다.

1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이통사가 예고한 공시지원금에서 벗어난 구매가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밴드 등에서 홍보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다.

현재 갤럭시노트10 5G의 공시지원금은 이통3사 공통으로 40∼45만원 수준으로 책정돼 실구매가는 70만원 내외 수준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구매가격은 10∼2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들이 불법 지원금 지급을 약속한 뒤 종적을 감추는 이른바 '먹튀' 형태의 판매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다는 것이 이통3사와 KAIT의 주장이다. 이러한 판매사기는 단말기유통법 위반행위에 해당함에도 현재 이용자 피해 발생 시 구제 방안도 마련돼 있지 않다.

이통3사는 "판매점의 사전승낙서 정보를 확인하고 신분증 보관이나 단말대금 선입금을 요구하는 영업점은 경계해야 한다"며 "향후 이용자 차별을 유도하는 불법 지원금을 완전히 근절하고 서비스 및 품질 경쟁을 통해 갤럭시노트10 5G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균등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AIT 관계자는 "이통3사와 함께 이용자 피해 예방 및 불법 영업의 폐단을 막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가입자들의 신고 등 협조를 당부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