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식약처, 추석 앞두고 제수용∙선물용 식품 위생점검 돌입

2019년 08월 13일(화)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마트.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오는 21~27일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추석 성수식품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등록∙무신고 제조∙판매 △유통기한 경과제품 판매 △냉동고기를 냉장육으로 판매하는 행위 △식품을 비위생적으로 취급하는 행위 등이다.

이번 점검은 제수용∙선물용 식품과 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 전통시장∙대형마트 등 추석 성수식품 판매업체, 고속도로 휴게소 내 음식점 등 3750여곳을 대상으로 한다.

특히 추석에 많이 소비되는 떡, 사과, 고사리, 조기, 명태, 주류, 건강기능식품 등을 수거해 잔류농약, 중금속, 식중독균 등의 안전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오는 23일 '달걀 껍데기 산란일자 표시제'가 본격 시행되는 만큼 백화점,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에서 산란일자 표시가 잘 지켜질 수 있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오는 19일부터 30일까지는 수입통관 단계에서도 정밀검사를 강화한다.

수입검사 강화 대상은 △고사리∙밤 등 농산물(7개 품목) △포도주∙건어포 등 가공식품(5개 품목) △프로바이오틱스∙프로폴리스 등 선물용 건강기능식품(5개 품목)이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을 통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추석 성수식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고의적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등의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조치를 병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