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이소∙할리스 등 텀블러 4개 제품 표면서 ‘납’ 다량 검출

2019년 07월 16일(화)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텀.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최근 환경보호를 위해 다회용 텀블러를 사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제품의 용기 표면에서 납이 검출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이 시판 중인 페인트 코팅 텀블러 24개를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4개 제품의 외부 표면 코팅 페인트에서 다량의 납이 검출됐다.

조사 대상은 △커피전문점(9개) △생활용품점(3개) △문구∙팬시점(3개) △대형마트(4개) △온라인쇼핑몰(5개) 등에서 판매하는 텀블러 중 용기 외부 표면을 페인트로 마감 처리한 제품이다.

온라인쇼핑몰에서 판매되는 엠제이씨 ‘리락쿠마 스텐 텀블러’와 파스쿠찌 ‘하트 텀블러’, 할리스커피 ‘뉴 모던 진공 텀블러(레드)’, 다이소 ‘S2019 봄봄 스텐 텀블러’ 등 4개에서 납이 검출됐다.

해당 4개 업체는 소비자안전 확보를 위해 자발적으로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했다.

납은 어린이 지능 발달 저하, 식욕부진, 빈혈, 근육약화 등을 유발할 수 있으며 국제암연구소(IARC)에서는 인체발암가능물질(2B)로 분류하고 있다.

텀블러는 성인뿐만 아니라 어린이도 사용하는 제품으로 표면 코팅된 페인트에 납이 함유돼 있을 경우 피부∙구강과의 접촉 또는 흡입∙섭취 등을 통해 인체에 흡수될 수 있다.

소비자원은 “페인트에는 색상의 선명도와 점착력 등을 높이기 위해 납 등 유해 중금속이 첨가될 우려가 있음에도 텀블러 같은 식품용기의 경우 외부 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기준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소비자원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텀블러 등 페인트 코팅 식품용기 외부 표면에 대한 유해물질 관리 기준의 마련을 요청할 예정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