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000원으로 일본여행’…에어서울, 99.7% 할인 ‘사이다 특가’ 화제

2019년 06월 25일(화)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PHOTO_20190625112840.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에어서울이 국제선 항공권을 최대 99.7% 이상 대폭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은 25일 오전 10시부터 7월 1일까지 에어서울 특가 중 가장 큰 규모의 정기 세일 이벤트 ‘사이다 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이다 특가는 에어서울이 1년에 단 두 번 실시하는 최대 규모의 정기 이벤트이다.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삿포로, 오키나와, 다낭, 보라카이, 괌 등 에어서울의 16개 전 노선 항공권을 최대 99.7%의 파격적인 할인가에 판매한다.

사이다 특가의 최저가는 일본 편도 항공운임이 1000원으로, 실제 사이다 가격 수준이다. 유류할증료와 공항세를 포함한 일본 편도 총액 금액은 3만9400원부터, 동남아는 5만2900원부터다.

편도 총액(유류세+항공세) 기준 일본 △동경, 오키나와 4만4900원~ △오사카, 후쿠오카, 4만2900원~ △삿포로 4만6900원~ △다카마쓰, 시즈오카, 도야마, 요나고, 히로시마 3만9400원~ 등 이다. 동남아/괌 노선은 △홍콩 5만2900원~ △보라카이 6만5900원~ △다낭 7만3900원~ △코타키나발루, 씨엠립 7만4900원~ △괌 8만9900원부터이다.

탑승 기간은 9월 1일부터 2020년 3월 28일까지다.

특히 이번 사이다 특가는 이벤트 기간 4일 동안 매일 전 노선의 특가 좌석이 추가로 오픈된다. 첫 날 사이다 특가 항공권 구매에 실패해도 재도전이 얼마든지 가능하다.

사이다 특가는 에어서울 홈페이지 회원 한정 이벤트로, 구매 전 회원가입이 필수이다. 선착순 판매 좌석으로 조기 소진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