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한금융, 벤처펀드에 2000억 출자…2022년까지 1조원 규모 펀드 조성

2019년 06월 24일(월)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306103_274824_1712.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모태펀드가 출자하는 벤처펀드에 2022년까지 2000억원을 출자해 총 1조원 규모의 벤처펀드를 조성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 신한금융지주회사, 벤처기업협회와 서울 성수동 신한 두드림 스페이스에서 중소벤처기업 혁신성장 지원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신한금융그룹은 모태펀드가 출자하는 벤처펀드에 오는 2022년까지 2000억원을 출자하고, 직접 펀드 운용에 참여해 총 1조원 규모 벤처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모태펀드란 벤처창업기업에 투자자금을 공급하기 위해 2005년 도입된 모펀드다. 민간 벤처캐피털(VC)는 모태펀드와 민간출자자 등의 출자를 받아 벤처펀드(모태자펀드)를 조성·운용하며 벤처창업기업에 투자한다.

현재까지 중기부를 비롯한 10개 부처가 모태펀드에 4조5천억원을 투입했고, 국내에서 22조4천억원 규모의 벤처펀드가 조성된 바 있다.

아울러 신한금융은 향후 작은 벤처기업의 규모를 성장시키기 위한 ‘스케일업(Scale-Up·기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것) 펀드’ 조성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스마트공장 추진 중소기업을 위한 금융상품을 1000억원 규모로 출시하고, 벤처기업협회의 추천기업과 기술 우수기업에 금리 우대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청년 취업 지원을 위한 두드림 사업과 창업 지원을 위한 두드림스페이스도 운영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소벤처기업의 혁신성장을 위한 신한금융그룹의 전향적인 투자 결정은 창업벤처생태계에 새로운 성장엔진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이번 협약이 상생과 공존의 민관 협력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