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인가구 은퇴 대비 투자·저축액 월평균 123만 필요…실제론 70만원 저축

2019년 06월 23일(일)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1VF65UVNWR_1.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우리나라 1인가구가 은퇴에 대비하기 위해 평균적으로 매달 123만원의 투자·저축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KB금융그룹은 지난 4월 수도권과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5~59세 1인가구 고객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은 내용의 2019 한국 1인가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설문결과에 따르면 은퇴 후 대비를 위한 월 저축·투자액에 대해 응답자들은 최소 100만원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실제 저축·투자액은 소득에 따라 차이가 컸다. 연소득 2400만원 미만인 경우 매달 31만원으로 필요액의 29%였고 연소득 4800만원 이상인 구간에서는 120만원으로 필요액의 74%수준이었다.

1인 가구가 은퇴를 대비해 필요하다고 생각한 연 저축·투자액은 123만원이나 실제 투자하거나 저축한 액수는 월 70만원이었다.

예상 은퇴 나이는 평균 61.3세였다. 남성 1인가구는 61세 이후로, 여성 1인가수는 58세로 내다봤다.

지난해 기준 1인 가구가 보유한 평균 순자산은 약1억30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45만원으로 늘었고 금융자산의 60%는 예적금으로 보유하고 있었다. 펀트, 신탁, 보험, 주식 등 투자자산은 40대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대출을 보유한 1인가구 평균 대출액은 6200만원 수준으로 이들 중 20%가 1억원 이상의 대출을 받았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