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규상의 금융스퀴즈] 최종구, 왜 자꾸 이슈몰이…출마하시나요?

2019년 06월 19일(수)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293139_263466_2344 - 복사본.jp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최근 들어 소신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정확히 말하면 굳이 나서서 논란을 키우는 모습이다. 이쯤 되면 최 위원장의 출마설도 괜히 나온 말이 아닌 듯 싶다.

최 위원장은 최근 “키코(KIKO)사건이 분쟁조정 대상이 되는지 의문”이라고 말해 논란을 키웠다.

키코 사건에 대해 이견을 갖고 있었다고 해도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분조위)를 앞둔 상황에서 그런 말을 하는 의도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다. 굳이 나서서 금감원장의 의지만 꺾고 키코 피해자들의 분노만 들끓게 한 저의가 의심스럽다.

최 위원장의 발언은 은행들의 분조위 피해보상 권고를 회피할 명분만 제공한 셈이다. 금감원 분조위 결정은 강제성이 없어 은행들이 수용할 지도 미지수인 상황에서 금융위원장의 발언이 은행들에게 힘을 실어줬다고 볼 수 있다.

앞서 최 위원장은 택시업계와 ‘타다’ 간 갈등이 최고조로 치닫던 시점에 이재웅 쏘카 대표에게 일침을 가하며 논란을 만든 바 있다. 당시 최 위원장의 “이기적이고 무례하다”는 발언은 이재웅 대표뿐 아니라 이찬진 포티스 대표 등 벤처기업인들을 발끈하게 만들었다.

정작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수장은 말을 아꼈는데 최 위원장이 금융위 소관 업무도 아닌 일에 나선 이유는 또 뭘까?

이에 대한 해답으로 이재웅 대표는 “출마하시려는 걸까요”라며 최 위원장의 출마설을 수면 위로 끄집어냈다.

실제 여권을 중심으로 최 위원장이 강원도 강릉지역에 차출될 것이란 말이 나온다. 이제 최 위원장의 출마는 설이 아닌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최 위원장은 “국회의원이 자기가 하고 싶다고 아무나 하는 자리는 아니지 않냐”며 선을 그었지만 그의 거듭된 소신 발언이 출마설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

이슈에 중심에 서서 인지도를 올리는 모습이 프로 정치인의 냄새마저 난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