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검찰, 예금보험공사 압수수색…노조위원장 뇌물수수 혐의

2019년 05월 22일(수)
조규상 기자 joec0415@cstimes.com
C0A8CA3C000001575CF2024100002EAF_P4.jpeg
[컨슈머타임스 조규상 기자] 검찰이 예금보험공사 노조위원장 한모씨의 뇌물수수 정황을 포착하고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김창진 부장검사)는 22일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예금보험공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한씨가 파산한 제2금융권 관련 업무를 처리하면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인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씨는 2012년 파산한 부산저축은행의 자산을 관리·배당하는 파산관재 업무를 맡았다.

한씨의 업무 관련 기록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한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한씨를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한씨는 2017년 2월부터 예보 노조위원장을 맡고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