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BMW 불차, 보상안 깜깜 무소식…올 여름도 ‘긴장’

2019년 05월 22일(수)
김백송 기자 song2kb@cstimes.com
▲ BMW 리콜
▲ BMW 리콜

[컨슈머타임스 김백송 기자] 지난해 ‘달리는 불차’로 놀란 가슴을 쓸어내린 BMW차주들이 기약 없는 보상 소식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이들은 BMW 측이 리콜만 외치고 사고 원인이나 보상 방안에 대해서는 설명한 적이 없다고 비판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BMW 보상 아직 무소식인가요?’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리콜 조치 이후에 보상안 발표한다더니 소식이 없다”라고 적었다. 이에 다른 네티즌들도 “올 여름은 어떨지 솔직히 걱정스럽다”고 고충을 드러냈다.

BMW 코리아는 지난해 8월부터 시작한 1차 리콜 대상 10만6000여대 가운데 96%를 마쳤고, 지난해 11월 시작한 2차 리콜은 6만5000여대 가운데 91%를 완료해 전체 이행률 94%를 기록했다. 하지만 보상 여부는 정해진 바 없다. BMW 차주들은 “시간이 지나 보상 문제가 묻힐 것 같다”며 답답함을 드러냈다.

지난해 여름은 BMW차주들에게 공포의 시간이었다. BMW 차량의 주행 중 화재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자 지정된 임시 주차구역에 주차하거나 ‘BMW 전차종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푯말을 피해가야 했다. 이들은 극심한 스트레스와 정신적 피해에 대한 보상도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BMW 다수 커뮤니티에서는 “전문적이지 않은 대응이 아쉬웠다”라거나 “개인 대 기업 소송에서 오는 박탈감이 크다”고 입을 모은다.

최근 국토부는 EGR 모듈의 시정조치(안전진단 포함)를 받은 일부 BMW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함에따라 혹서기 전까지 모두 교체할 것을 요구했다.

김수상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BMW 화재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실제 화재발생의 원인이 되는 흡기다기관의 교체가 시급하다”면서 “차량 소유자들은 조속히 흡기다기관 교체 등 시정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리콜 협조를 당부했다.

이같은 정부의 조치에도 전문가는 ‘리콜’ 차량의 안전성을 의심해봐야 한다고 말한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차를 잘못 만든 상황에서의 리콜은 완벽하기 어렵다”라며 올 여름 폭염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경 발표와 올 해 다가올 폭염이 보상 방향을 결론짓는 최종적인 Key가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징벌적 보상은 약간의 플러스마이너스 개념이고 큰 역할은 하지 못할 것”이라면서 “BMW는 후반부에 기업 이미지를 올리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징벌적 보상은 민사재판에서 가해자의 행위가 악의적이고 반사회적일 경우 실제 손해액보다 훨씬 더 많은 손해배상을 부과하는 제도다.

BMW코리아 관계자는 “화재차량 등에 대해 보상 할 의지가 있다”면서 “코리아차원에서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서 본사와 협의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정신적 피해 보상에 대해서는 “세부적인 부분은 자세히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이경민 2019-06-16 21:04:01    
양아치 기업임 그냥 앞으로 bmw는 안사면됩니다
211.***.***.247
삭제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