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유플러스, 셀 셀계 툴 활용 자체 전파모델 개발…“효율적 5G망 구축”

2019년 05월 17일(금)
송가영 기자 songgy0116@cstimes.com
0518 LG유플러스 최적의 5G 셀설계로 커버리지 확대.jpg
[컨슈머타임스 송가영 기자] LG유플러스가 자체 전파모델을 적용한 셀 설계를 통해 5G 속도와 커버리지를 측정한 결과 동일한 기지국 수를 설치해도 커버리지가 더 넓어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최적의 5G 장비 위치와 안테나 방향 각을 선정하는 작업인 셀 설계에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셀 설계 툴을 활용해 자체 전파모델을 개발했다. 이에 따라 효율적으로 셀 설계를 하고 5G 망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5G는 높은 주파수 대역을 사용해 전파 감쇄가 많고 양호한 커버리지 형성이 어렵다. 그러나 기지국 출력이 크고 전파를 한 곳으로 집중해주는 빔포밍 기술을 사용하는 특징이 있어 이를 잘 활용해 정교한 셀 설계가 필요한다.

LG유플러스가 적용한 4가지 고유 전파모델은 기지국이 위치한 지역의 특성에 맞도록 고층빌딩 밀집지역에 필요한 수평과 수직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댄스어반, 일반 도심지의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어반, 중소도시의 커버리지를 커버하는 서브 어반, 도심외곽 지역으로 커버러지 수평으로 넓게 확장이 필요한 루럴 등이다.

윤오한 LG유플러스 액세스담당은 “단순히 LTE 기지국 위치에 5G 기지국을 구축하는 기존 설계방식을 탈피, 5G만의 서비스를 위한 최적 위치에 네트워크를 구축해 구축비용 절감, 통화 품질의 지역적 차이 제거, 커버리지 조기 확대 등을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