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루스티크, 미네랄 앤 헴프씨드오일 페이스앤 바디바 4종 출시

2019년 01월 17일(목)
김현우 기자 top@cstimes.com
1.jpg
[컨슈머타임스 김현우 기자] 플라스틱 제품의 무분별한 사용이 지속적으로 환경문제에 큰 이슈가 되면서, 생활 속 플라스틱을 줄이기를 실천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으며, 제조·유통업계에도 친환경바람이 불고 있다. 

생수병, 플라스틱 빨대 등 편리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을 전혀 쓰지 않는 것은 쉽지 않지만, 가정에서부터 플라스틱 줄이기를 실천하기 위해, 플라스틱 용기를 쓰는 클렌징 제품대신 100% 생분해되는 비누 바(bar)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나고 있다. 

클렌징 젤, 클렌징 폼, 엑스폴리에이팅 등 다양한 클렌징 제품들 사이에서 그동안 비누는 사용하기 불편하고 사용한 후 건조해지는 단점 때문에 저평가 되어왔지만, 수제비누 열풍과 함께 화장품 업계에서 합성계면활성제나 방부제를 넣지 않고 식물성 오일성분을 추가한 저자극 천연 보습 비누를 출시하면서 친환경 바람과 함께 다시 사랑받고 있다. 

환경을 생각하며, 건강한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자연주의 브랜드, 루스티크가 지난해 친환경 소재인 타이벡(DuPontTyvek®)을 포장재로 사용한 미네랄 페이스앤 바디바를 출시한데 이어, F/W시즌에 맞춰 신규로 출시된 헴프씨드 오일 라인 4종도 플라스틱 코팅되지 않은 종이 상자에 콩기름 인쇄를 하여 출시했다. 

종이 상자의 경우도 대다수 디자인과 내구성 때문에 플라스틱 코팅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 종이로 재활용되지 않고 태우는 쓰레기로 버려지게 된다. 

식물성 단백질 및 불포화 지방산이 풍부한 헴프씨드 오일을 베이스로 탄생한 루스티크 미네랄 앤 헴프씨드오일 클렌징바 라인은 보습효과가 뛰어난 오트밀을 통째로 갈아 넣은 미네랄 앤 헴프씨드오일 위드 오트밀(75g160g 2), 통후추를 갈아 넣어, 마사지와 탈취효과가 있는 미네랄 앤 헴프씨드 오일 위드 블랙페퍼(160g 1), 천연스크럽 효과가 있는 비정제 유기농 사탕수수와 강하게 볶은 커피원두를 갈아넣은 미네랄 앤 헴프씨드 오일 위드 커피 & 브라운슈거(160g 1) 4가지 제품을 포함한다. 

2.jpg
4가지 제품 모두 코코넛 파우더와 내추럴 미네랄 파우더가 들어있어 쫀쫀하고 풍성한 거품의 저자극 클렌징이 가능하다. 특히 가을, 겨울철 피부를 위해 주재료로 함유된 헴프씨드오일은 건조하고 거칠어지기 쉬운 환절기 건조한 피부에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여 세안과 샤워만으로도 촉촉하고 건강한 피부를 선사한다. 

루스티크만의 Crush&Press 공법으로 천연유래 비누임에도 쉽게 무르지 않으며, 전신샤워용인 160g 대용량으로 제작되어 오래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국내에서 친환경 재배한 삼베(헴프)와 죽사로 만든 천연 세안 및 샤워타올을 같이 판매하고 있다. 

루스티크의 전 제품은 허브, 식물, 꽃 등 천연 식물 재료를 말린 다음 그대로 갈아서 코코넛 오일 파우더와 섞는 등 유효 성분을 최대한 훼손 없이 그대로 담아내어 자연 그대로의 효능을 살리는 루스티크만의 Crush & Press공법으로 만들어진다. 전제품 공통으로 들어있는 루스티크만의 차별화된 성분은 자연이 선물한 천연 스크럽, 미네랄 스톤 파우더로, 2010ICID 등재로 국내외 공인된 화장품 성분이다. 고품질의 포타슘이 함유되어 있으며 피부 자극 없이 각질을 제거하는 천연 스크럽 효과가 뛰어나 피부 턴 오버 활성화에 도움을 주어 매끄럽고 촉촉한 피부를 선사한다. 

또한 루스티크는 타 비누 브랜드들이 주성분으로 활용하는 팜오일 함유가 아닌 최상급의 비누 베이스인 코코넛 오일 파우더를 사용할 뿐만 아니라, 화학성분이나 색소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식물성 천연 오일 함량을 높여 쉽게 비누가 물러지지 않는 하드타입으로 제조되어 거품망 없이도 풍성하고 쫀쫀한 거품과 함께, 겨울에 사용해도 건조하지 않는 부분이 장점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