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1년간 추석 연휴 때 해외증시 급등락 9차례 달해

2018년 09월 19일(수)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270722_243528_2745.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삼성증권(대표 장석훈)은 휴장 기간 해외 시장 움직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19일 당부했다.

삼성증권은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11년간 추석 연휴 때 해외증시에서 글로벌시장 변동의 표준편차(1.96%) 이상으로 급등락을 보인 경우를 확인한 결과 9차례나 있었다”고 소개했다.

분석 결과 급등 사례는 2007년과 지난해 홍콩H지수, 2013년 일본 토픽스지수 등 3차례에 불과했고 급락 사례는 2008년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를 비롯해 6차례에 달했다.

추석 연휴 때 급등했던 3차례의 평균 상승률은 3.7%였고 그 뒤 개장한 한국 증시의 평균 상승률은 1.1%였다.

또 2015년을 빼고 급락했던 5차례의 평균 하락률은 3.2%였으며 그 뒤 한국 증시는 평균 2.4% 내렸다.

삼성증권은 “해외 시장의 급등락은 대부분 같은 방향으로 국내 증시에 반영됐으며 해외 증시가 상승할 경우보다는 하락할 경우 국내 증시가 2.5배 더 민감하게 반응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증권은 “올해는 추석 연휴 기간 글로벌 증시 움직임에 한국 증시가 민감하게 반응할 가능성이 예년보다 더 크다”며 “추석 연휴가 끝나면 곧바로 미국 금리 인상 결정이 기다리고 있고 국내 증시와 상관성이 높은 중국 증시의 변동성도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내 증시는 24일부터 3일간 휴장하지만 해외 주요 시장은 대부분 휴장이 없거나 하루씩만 휴장하고 정상적으로 거래를 진행할 예정이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