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SK 등 4대그룹 시가총액 올 들어 70조원 증발

2018년 08월 19일(일)
전은정 기자 eunsjr@cstimes.com

271436_244120_5821.jpg
[컨슈머타임스 전은정 기자] 올해 들어 삼성, SK, LG, 현대차 등 4대 그룹의 시가총액이 70조원 가까이 증발한 것으로 집계됐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증시에 상장된 4대 그룹 계열사 57곳의 17일 기준 시가총액은 약 732조4000억원이었다. 지난해 말의 801조3000억원보다 68조9000억원 줄었다.

같은 기간 전체 상장사의 시총이 127조4000억원 감소했다. 4대 그룹의 감소분이 전체의 54.1%에 달했다.

삼성그룹의 덩치가 가장 많이 줄었다.

삼성전자,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물산 등 삼성그룹주 16개 종목의 최근 시가총액(우선주 제외)은 434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말의 475조1000억원보다 41조원(8.7%) 감소했다.

메모리 업황 우려로 주가가 하락한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이 283조원으로 작년말보다 46조원 줄어든 영향이 컸다. 삼성전자 주가는 16일 장중 4만3700원까지 떨어졌다. 이는 지난해 4월27일(4만1960원) 이후 16개월 만의 최저치다.

같은 기간 SK그룹의 시총도 126조9000억원에서 122조2000억원으로 4조7000억원 감소했다.

반도체 업황 우려로 SK하이닉스의 시총이 54조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1조5000억원 줄었다. 라오스 댐 사고의 영향으로 SK건설 지분을 보유한 지주사 SK의 시총도 18조4000억원으로 1조5000억원 감소했다.

LG그룹은 전체 상장사 12곳 중 LG전자를 비롯한 11곳의 시총이 감소하면서 그룹 전체 시총이 14조1000억원 줄었다.

현대차그룹도 지배구조 개편안 추진 시도 무산, 해외실적 부진 등으로 시총이 약 9조원 감소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