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협상’ 현빈, 난생 처음보는 파격변신 ‘배우인생 첫 악역도전 어땠나’

2018년 08월 17일(금)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still_02 (1).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어떤 역할이든 자신만의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하며 대중을 사로잡는 배우 현빈이 ‘협상’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범으로 생애 첫 악역에 도전한다. 
 
흡인력 강한 매력과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흥행 파워까지 입증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현빈은 영화 ‘협상’(제공/배급: CJ 엔터테인먼트)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범으로 파격 변신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이 일생일대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다.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시크릿 가든’을 통해 여심을 사로잡으며 전국에 신드롬을 일으켰던 배우 현빈은 이후 ‘역린’의 고뇌하는 정조대왕, ‘공조’의 신념을 지키는 과묵한 북한 형사, ‘꾼’의 지능형 사기꾼 등 다양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독보적인 매력으로 완벽히 소화해내며 흥행력도 증명해냈다. 

still_01 (2).jpg
‘협상’에서 생애 최초 악역에 도전한 현빈은 "나른하게 툭툭 던지는 말투를 사용하고 인질범이 세게 나올 것 같은 장면에서는 오히려 힘을 빼고 연기하는 것으로 의외성을 주려고 했다"며 예측 가능한 악역에서 벗어나 색다른 방향으로 접근하는 등 캐릭터에 대한 깊은 고민과 진지한 태도를 드러냈다. 

현빈이 맡은 민태구는 태국에서 한국 기자와 경찰을 납치한 뒤 이유도, 목적도, 조건도 없이 사상 최악의 인질극을 벌인 장본인이자, 경찰청 블랙리스트에 오른 국제 범죄 조직 무기 밀매업자다. 감정적이고 폭력적인 성향으로 자신의 속내는 내비치지 않은 채, 예측할 수 없는 행동으로 최고의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을 코너로 몰고가는 인물이다. 

현빈만의 매력적인 색채가 덧입혀져 탄생한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가는 가운데, ‘협상’ 제작을 맡은 윤제균 감독은 현빈의 악역 변신에 대해 "촬영장에서 화를 내면서 욕을 하는데 '아 이렇게 악당 같은 면이 있구나'하고 생각했다. 현빈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고 그의 연기를 극찬해 더욱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사상 최악의 인질범'으로 파격 변신, 전에 본 적 없던 배우 현빈의 색다른 얼굴과 새로운 표정, 과감한 연기 변신을 예고하는 범죄 오락 영화 ‘협상’은 오는 9월, 추석 극장가에서 만날 수 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