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카드사 상반기 순익 30% 이상 급감…가맹점 수수료율 여파

2018년 08월 16일(목)
장건주 기자 gun@cstimes.com
카드.jpg
[컨슈머타임스 장건주 기자] 올해 상반기 카드업계 순이익이 1년 전보다 30% 이상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한, 삼성, KB국민, 현대, 비씨, 하나, 우리, 롯데 등 8개 전업 카드사의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966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9%(4524억원) 줄었다.

신한카드가 55.3%로 감소폭이 가장 컸다. 현대카드(40.8%), 하나카드(31.3%), 비씨카드(23.0%), 롯데카드(10.8%), 삼성카드(9.0%)가 뒤를 이었다. 반면 KB국민카드와 우리카드는 각각 9.8%, 9.2% 증가하면서 실적 개선세를 보였다.

이는 작년 상반기 카드업계 이익이 전년 대비로 35.2% 급증한데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했지만, 금융당국이 소상공인을 위한 가맹점 수수료율을 지속적으로 끌어내린 점이 컸다.

지난달 말 소액결제 업종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를 포함해 2007년부터 최근까지 가맹점 수수료율이 모두 11번 인하됐다. 금융당국은 올해 연말 적격비용 산출 때 추가로 수수료율을 인하하겠다고 예고했다

또 정부와 여당이 담뱃세를 편의점 매출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도 카드업계에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자영업자 지원방안으로 매출에서 담뱃세를 제외하면 업계가 최대 1750억원 안팎 수익이 감소할 것”이라며 “유류세와 주세에도 비슷한 요구가 이어지면 최대 3500억원 추가 손실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