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페리페라, 미국 ‘CVS 파마시’ 매장 1800곳 입점

2018년 06월 22일(금)
이화연 기자 hylee@cstimes.com

cvs.jpg
[컨슈머타임스 이화연 기자] 클리오(대표 한현옥)의 색조 브랜드 페리페라는 미국 헬스앤뷰티(H&B) 스토어 ‘CVS 파마시’ 1800여개 매장에 입점을 진행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CVS 파마시는 미국 전역에 9700여개 매장을 보유한 미국의 최대 규모의 유통 채널로, K뷰티 상품 판촉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페리페라 제품은 K뷰티 색조 브랜드 최초로 전용 판매대에 자리하게 됐다.

입점 제품은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잉크 더 에어리 벨벳’과 ‘틴트 워터’ 등 총 60여가지다.

특히 누적 판매량 800만개를 돌파한 ‘잉크 더 벨벳’에 대한 현지 반응이 뜨겁다고 페리페라는 설명했다.

18~23세 젊은 고객을 겨냥한 색조 전문 브랜드 페리페라는 중국∙일본∙대만∙필리핀 등 14개국에 수출 중이다. 미국 내 CVS 매장 오픈을 2200여개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페리페라 관계자는 “젊은 고객층을 겨냥한 CVS 파마시의 전략과 페리페라의 브랜드 이미지와 잘 부합돼 미국 진출의 성공적인 첫 발을 내딛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글로벌 시장의 고객들이 우수한 품질력의 자사 제품을 접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