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문 소속사 전속계약 해지, 몰카범죄에 “상호간 신뢰 지속될수 없다”

2018년 05월 25일(금)
김종효 기자 phenomdark@cstimes.com
0003306173_001_20180525144504554.jpg
[컨슈머타임스 김종효 기자] 하우스 오브 뮤직이 가수 문문과의 전속 계약을 해지했다.

하우스 오브 뮤직은 2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문문의 몰카 범죄 등 불미스러운 사태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하우스 오브 뮤직은 문문의 몰카 범죄에 대해 “해당 사건은 문문과 전속계약 전에 일어났던 사건”이라며 이에 대해 인지하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우스 오브 뮤직은 해당 사실에 대해 확인한 즉시 전속계약을 파기하고 전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하우스 오브 뮤직은 “해당 사건이 사회적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되고, 상호간 신뢰가 지속될 수 없다는 판단”이라며 전속계약 해지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이날 디스패치는 가수 문문이 지난 2016년 8월 몰카 촬영 범죄를 저질러 집행유예 처벌을 받았다고 밝혔다.

(다음은 하우스 오브 뮤직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하우스 오브 뮤직입니다.

금일 25일 보도된 문문과 관련된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문문과 전속계약 전에 일어났던 사건으로 당사에서는 인지하지 못하고 있던 상황이며, 사실 확인 즉시 전속계약을 파기하고, 전 일정을 취소하였습니다.  
 
해당 사건이 사회적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되고, 아티스트와의 커뮤니케이션 관계에 있어 상호간의 신뢰가 지속될 수 없다는 판단으로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하였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깊이 사과드립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 파이낸셜컨슈머
  • 산업 최근기사